O/A 방식 이용하면 추가 비용 줄이고 적기에 물품공급

 

S사는 미용 관련 소품을 전문으로 수출하는 무역상사다. S사는 미국 대형 구매자로부터 Net 15Days 조건의 수출계약을 체결했음에도 이를 Net 거래로 알지 못해 수출환어음을 발행하고 은행에 사들이는 등 기존 결제방식인 D/A 거래로 진행했다. 수출환어음의 결제 기간은 현지에서 물품을 받는 데까지 걸리는 기간을 55일로 계산해 D/A 55Days 조건으로 발행한 것이다. 이 55일간의 기간 동안 자금회수가 되지 않는데 새로운 주문과 선적이 이루어지면서 수출채권 여신 금액이 과다하게 누적됐다. 이에 S사는 Trade SOS에 해결 방법을 문의했다.

 

상담 전문위원은 캐시 플로어를 극복할 방법으로 오픈 어카운트(O/A) 거래를 제시했다. 오픈 어카운트 방식이란 수출상이 물품을 선적한 후 상업 송장, 선하증권(B/L) 등의 선적서류를 직접 수입상에게 발송하되 수출채권을 은행에 매각해 현금화하는 방식으로서 ‘외상수출 채권방식’ 또는 ‘무서류 매입방식’으로 불린다.


O/A 방식은 선적서류 등이 은행을 거치지 않다는 점에서 추심방식, 신용장방식과 다르며, 수출채권을 미리 은행에 네고(Nego)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송금방식과는 차이가 있다. T/T, COD, CAD 등의 송금방식은 수입상이 물품대금을 송금해야만 수출상은 자금을 이용할 수 있지만, O/A 방식은 수입상이 송금하기 전에 거래은행을 통해 자금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신용장방식 및 추심방식은 은행수수료 등 금융비용과 복잡한 운송서류 처리로 인력 및 시간이 소요되나 O/A 방식은 이를 크게 절감할 수 있다. T/T 등 여타 송금방식은 수입상이 물품대금을 송금해야만 자금이용이 가능하나 O/A 방식은 수입상의 송금 전이라도 수출채권의 매각을 통해 수출대전을 회수한다.


그러나 O/A 방식은 송금방식 또는 DA 방식과 마찬가지로 대금 회수 면에서 위험 부담이 있다는 단점도 있다. 미지급(Unpaid)이 발생하면 수출상은 매입은행에 대해 대금을 변제하게 된다. 따라서, O/A 방식을 이용하는 경우 수출상은 해외 거래처의 재무 상태나 신용도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


O/A의 거래절차는 ▷수출업체는 은행에 O/A를 신청해 승인받기 ▷수출업체는 수입자와 매매계약을 체결 ▷수출업체는 물품을 선적한 후 관련 서류를 수입자에게 송부 ▷수출업체는 거래은행에 선적 사실을 통지하고 수출채권 매입을 의뢰 ▷은행은 수출채권을 매입하면서 수출대전을 지급 ▷수입자가 결제 만기일에 거래은행에 송금을 의뢰하고 송금은행은 수입 대금을 매입은행에 송금 순서로 진행한다.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한 전자상거래가 활성화되고 마케팅이 강화됨에 따라 수입자로서는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물품을 공급할 수 있는 수출자에 대한 정보를 손쉽게 입수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한 반사효과로 소규모의 중소 수출업체 또한 거대 규모의 수입자에 대한 물품공급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


거대 규모의 수입자는 현지 수입국에서와 같은 방식으로 물품을 공급받는 것을 선호하게 되는데, 대부분의 선진국에선 물품공급자로부터 물품을 받은 날을 기산일로 해 30~60일 정도의 여신 기간이 적용되는 이른바 Net 방식의 거래구조를 갖는 것이 일반적이다.


비록 국경을 넘나드는 무역거래 형태를 가짐에도 불구하고, 수입자는 우리나라 수출업체로부터 물품을 현지에서 받는 날로부터 대금결제 책임을 부담하는 Net 거래를 요구하는 사례가 최근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D/A, D/P 거래의 경우 수입자가 은행을 거쳐 수출환어음에 인수·지급 등의 절차를 수행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기 때문이다. 이를 관리하기 위한 인건비·추심수수료 등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데, O/A 거래 형태를 취하는 경우 이러한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또 수출기업이 적기에 수입자에게 물품을 공급하도록 유도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러한 이유로 T/T, COD, CAD와 같이 은행을 거치지 않고 직접적인 수출채권·채무의 발생 및 대금 지급이 이루어지는 거래가 급증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실적의 상당 부분에서 신용장거래를 훨씬 앞서는 결제구조를 가지게 되었으며, 그동안 대기업이 주로 취급하던 이 거래방식이 최근에는 중소기업으로까지 확대되는 추세다.

 

한국무역협회 회원서비스실 제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무역사기 유형 TOP6 kimswed 2019.11.25 5
104 내국신용장(Local L/C)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주마 kimswed 2019.11.03 8
103 중계무역을 하는 경우 절차 및 서류작성방법 kimswed 2019.10.21 13
102 무역사기, ‘예방’이 최선 kimswed 2019.10.11 16
101 무역인이 되고 싶은 당신에게 필요한 것들 kimswed 2019.10.04 16
100 최소구매량 달성 실패에 따른 손해배상청구 kimswed 2019.08.28 15
99 대행사로 외화 청구 시, 영세율 적용을 받을 수 있는가 kimswed 2019.07.22 35
» D/A 거래로 발생하는 자금부담 해결 방법은 kimswed 2019.07.20 26
97 3-A 인증이 무엇이며,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kimswed 2019.07.12 16
96 무역업체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송금방식 결제 kimswed 2019.06.12 34
95 태양광 PV 플랜트 해외진출 때 주의할 점 kimswed 2019.05.07 29
94 무역분쟁, ‘계약서’ 단계에서 막아야 한다 kimswed 2019.04.08 37
93 중국 숨은 시장 찾으면 kimswed 2019.02.19 46
92 재수출면세를 받아 수입한 물품 kimswed 2018.12.30 78
91 불량물품의 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관세 kimswed 2018.12.29 62
90 중국으로 식품을 수출할 때 kimswed 2018.12.27 65
89 중국 통관일체화, ‘득실’ 여부는 기업 하기 나름 kimswed 2018.12.24 60
88 중국 비즈니스 인사이트(73) kimswed 2018.12.22 54
87 중국 선물문화와 비즈니스 kimswed 2018.12.21 162
86 디자인·프리미엄 브랜드로 중국 바이어를 유혹하라 kimswed 2018.12.20 44
85 베트남 바이어가 수입차 화물인수를 거절 kimswed 2018.11.05 55
84 계약서에 분쟁해결 관할지와 준거법 kimswed 2018.10.13 154
83 뻔한 무역사기 kimswed 2018.08.11 77
82 수입품 원산지증명서 상 HS 코드가 실제와 다른데 kimswed 2018.08.11 171
81 관세청 신고 선기적일과 BL kimswed 2018.07.01 152
80 선수금 받을 때마다 세금계산서를 발행 file kimswed 2018.07.01 171
79 수출을 했는데 실적을 인정받지 못하고 file kimswed 2018.06.17 268
78 위반사례로 본 중국세관 리스크 관리전략 kimswed 2018.06.06 63
77 수출품 선적 후에도 할 일은 많다 kimswed 2018.06.01 82
76 상표권 사용료, 관세평가상 과세요건에 해당되나 kimswed 2018.05.28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