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 한류 바람

kimswed 2020.11.06 07:26 조회 수 : 73

올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인도 K-팝 콘테스트 장면. [주인도한국문화원 제공, 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의 노래는 힘든 시기에 외로움과 싸우는 데 힘을 줬어요."(인도 30대 미디어 전문가 나룰라)


최근 인도 일간지 이코노믹타임스에 실린 한 인도 아미(방탄소년단 팬)의 말이다.


이코노믹타임스는 인도에서 불기 시작한 한류 바람과 관련해 "한류가 현재 진행 중인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에 인도에서 큰 돌파구를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그로 인한 봉쇄 등 방역 조치로 외부 활동을 줄인 인도인들이 온라인에서 한류 콘텐츠에 새롭게 주목했다는 것이다.


나룰라도 "아미가 된다는 것은 이전에는 전혀 생각지도 않은 일이었다"며 "팬데믹이 아니었다면 BTS와 관련한 콘텐츠를 소화할 시간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인도는 세계적인 한류 열풍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한국 콘텐츠가 진입하지 못해 '한류 불모지'라고까지 불린 곳이다.


발리우드 등 현지 대중문화와 서양문화 선호 분위기가 강한 탓이었다. 지금까지 인도의 한류는 몽골족 계통이 많이 사는 동북부 지역에서만 주로 감지됐다.


그러다가 몇 년 전부터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인기를 끌면서 상황이 조금씩 바뀌기 시작했다.


이후 올해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인도인의 관심이 K팝은 물론 K드라마, 한국어 공부 등으로 폭발적으로 확대된 것이다.


현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인 지오사븐을 살펴보면 방탄소년단의 순위는 팬데믹 직전인 지난 1월 68위에서 지난달 8위로 껑충 뛰었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음악 사이트가 아닌데다 K팝 음악을 소개한 지 얼마 되지 않는 현지 음악 플랫폼에서 이런 현상이 발생한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분석했다.


글로벌 OTT(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에서는 3월 이후 '킹덤',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최소 6편의 한국 드라마들이 '오늘의 톱 10'에 돌아가며 이름을 올렸다.


한국어에 대한 관심도 급증했다.


언어 학습 애플리케이션(앱)인 듀오링고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올해 2월 사이에 11% 늘어나는데 그쳤던 인도 내 한국어 학습자의 수가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256% 폭증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한 듯 인도 정부는 지난 7월 한국어를 정규 교육 과정의 제2외국어 과목으로 처음 채택했다.


주인도한국문화원이 2015년 2개 학교에서 실시한 한국어 시범 수업도 현재 15개 학교로 늘었다.


지난 7월 15일부터 한 달 동안 인도 18개 도시를 돌며 차례로 열린 온라인 'K-팝 경연대회' 2차 예선도 큰 인기를 끌었다.


부대행사 'K-팝 한류 이야기 동영상 경연대회'까지 포함한 이 경연대회 전체 온라인 조회 수는 150만건을 넘어섰다.


특히 K-팝 경연대회는 2013년 처음 열렸을 때만 하더라도 참가자 수가 37명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1천348명으로 급증했다.


한국문화원이 올해 초부터 진행한 한·인도 친선 퀴즈대회와 에세이 경연대회에도 총 9만1천953명의 인도 학생이 참가할 정도로 관심을 모았다.


황일용 주인도한국문화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K콘텐츠가 인도인의 마음을 위로하며 주목받게 돼 고무적이다"라며 "앞으로도 양질의 한류콘텐츠가 인도에서 소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델리=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0 중국의 포스트코로나 마케팅 ‘라이브커머스’ kimswed 2021.08.07 171
259 남성화장품 ‘티에소’는 어떻게 선진국 시장 진입에 성공 kimswed 2021.07.22 166
258 돈쭐’이 유행하는 세상… 필수가 된 ESG 경영 kimswed 2021.07.10 154
257 초보 수출기업 찾아가 애로 해결해주는 ‘이동 KOTRA’ kimswed 2021.06.22 145
256 비대면 마케팅, 앞으로도 ‘뉴노멀’로 자리 잡을 수 있어 kimswed 2021.06.11 155
255 캄보디아, 식품·외식시장 발전은 ‘명약관화’ kimswed 2021.05.25 153
254 중국 K-뷰티 시장 ‘블루오션’ 남성용 화장품 kimswed 2021.05.11 148
253 베트남, C2C 시장에 찾아온 변화 kimswed 2021.05.03 148
252 차이나 비즈니스 발음하기 쉬운 중문 브랜드 kimswed 2021.04.28 206
251 김치로 코로나 발생·사망률↓ kimswed 2021.04.09 138
250 오프라인 수출마케팅 자원, 온라인 kimswed 2021.04.03 132
249 중국사업, 브랜드 디자인을 사수하라 kimswed 2021.03.14 135
248 한-캄보디아 FTA 최종타결… 섬유·의류 진출기업 수혜 kimswed 2021.02.05 153
247 스킨케어 수출 호조… 중화권 시장 유망 kimswed 2021.01.29 145
246 해외시장전략①] RVC의 시대 kimswed 2021.01.23 114
245 방글라데시에서 떠오르는 한국 화장품 kimswed 2021.01.17 80
244 중국 상표권 등록 안 했다간 큰코다쳐 kimswed 2021.01.01 102
243 충북기업, 바이오폴리텍 kimswed 2020.12.28 59
242 차이나 비즈니스 원조가 짝퉁이 되는 유형에 조심 kimswed 2020.12.18 69
241 화장품 업계, 이제 ‘클린뷰티’에 주목 kimswed 2020.12.14 64
240 내년부터 RCEP 활용해 수출하면 유리 kimswed 2020.11.28 63
239 중국에서 실패하는 5가지 사업유형(1) kimswed 2020.11.07 96
» 인도에 한류 바람 kimswed 2020.11.06 73
237 한국 등 아시아 국가 쫓는 일본 화장품 업계 kimswed 2020.10.17 83
236 중국시장, ‘안전한 한국산’ 마케팅이 먹힌다 kimswed 2020.10.08 72
235 충북기업 세계로 날다 농업회사법인 화양 kimswed 2020.09.18 95
234 FTA 활용 성공사례 인산비료 kimswed 2020.09.12 93
233 K-팝·K-푸드·K-방역 뒤잇는 ‘K-통상’ 온다 kimswed 2020.08.06 86
232 당신의 중국 직원관리는 안녕하십니까? kimswed 2020.08.01 73
231 국산 제품이 곧 트렌드”… 중국 젊은이들이 바뀌었다 kimswed 2020.07.24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