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시대 주도권을 둘러싼 세계 각국의 경쟁이 새해에도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2022년 11월 생성형 AI 챗GPT의 등장으로 불붙은 AI 경쟁에 미국과 중국은 물론 유럽, 중동, 아시아 각국이 속속 뛰어들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구성하는 토후국 중 하나인 아부다비는 지난해 11월 말 AI 기업 ‘ai71’을 설립했다. ai71은 생성형 AI의 기반이 되는 기술인 거대언어모델(LLM) ‘팰컨(Falcon)’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프랑스 AI 스타트업 미스트랄은 12월 11일 4억 달러(약 5200억 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창업한 지 7개월 된 이 회사의 기업 가치가 20억 달러(약 2조6000억 원) 이상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지난해 말 인도에서는 AI 스타트업 사르밤이 인도어 모델 구축을 위해 4100만 달러(약 530억 원)의 투자를 받은 데 이어 또 다른 AI 스타트업 크루트림이 인도 최초의 다언어 LLM을 공개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1일(현지시간) AI 산업 주도권을 두고 벌어지는 각국의 경쟁을 소개하면서 ‘AI 국가주의 시대(the era of AI nationalism)’라고 명명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아부다비 ai71, 프랑스 미스트랄, 인도 크루트림 등 세 회사가 각자 다른 방식으로 “AI 국가 챔피언이 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ai71을 지원하는 아부다비 정부 기관인 첨단기술연구위원회의 파이살 알 반나이는 “ai71이 (챗GPT를 만든) 오픈AI 같은 곳들과 전 세계적으로 경쟁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인도 크루트림을 설립한 바비쉬 아가르왈은 챗GPT를 비롯해 영어를 우선으로 하는 LLM은 “우리의 문화와 언어, 정신을 담아낼 수 없다”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최근 미스트랄을 두고 “프랑스의 천재”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AI 기술 경쟁의 중심에 있는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각각 400억∼500억 달러(약 51조8000억∼64조8000억 원)에 이르는 AI 투자를 약속한 바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다른 국가들도 이에 뒤처지거나 외국 기술에 종속되는 것을 원하지 않고 있다면서 “영국, 프랑스, 독일,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UAE는 AI에 총 400억 달러 규모의 지원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특히 국가 주도의 접근 방식은 사우디아라비아와 UAE 등 중동 국가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오일 머니’로 자금력이 풍부한 데다 사생활 침해와 일자리 대체 등 AI가 미칠 영향에 대한 유권자들의 우려를 신경 써야 하는 서방 정부들보다 추진력이 빠를 수 있다는 게 이코노미스트의 분석이다.
 
UAE의 ai71가 구축한 LLM 팰컨은 미국의 거대 IT 기업인 메타의 ‘라마(Llama)2’에 필적한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코노미스트는 ai71가 보건, 교육 등 국가 데이터를 이용해 오픈소스 팰컨 모델을 개선할 계획이라면서 ai71가 활용하는 국가 데이터에 “언젠가 석유도 포함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부다비 첨단기술연구위원회의 알 반나이는 “지난 50년 동안 석유가 국가를 이끌었지만, 지금은 데이터가 새로운 석유”라고 했다.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공공 데이터 제공을 꺼리는 미국과 달리 인도와 일부 유럽 국가들은 AI 산업 육성을 위해 공공 데이터 제공에도 적극적인 입장이다. 미스트랄의 아서 멘쉬 최고경영자(CEO)는 공공 데이터 이용과 관련해 프랑스 정부가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은 기업들이 국민보건서비스(NHS)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그러나 국가 주도의 또는 정부가 전폭적인 지원을 하는 ‘AI 국가주의’에는 위험도 따른다면서 “국민 건강과 같은 민감한 데이터를 기업에 넘기는 것은 영국, 프랑스, 독일은 말할 것도 없고 독재적 국가에서도 대중의 반발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 유럽연합(EU) 등이 오픈소스 AI 모델 사용을 제한한다면 오픈소스 AI 모델에 대한 중동의 베팅이 실패할 수도 있다고 이코노미스트는 내다봤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53 수출보험 초보기업 kimswed 0 2024.07.15
152 해외 출장 '오픈 티켓형' 유심 구입 kimswed 3 2024.07.11
151 수출거래비상위험 kimswed 1 2024.07.07
150 한국 스타일 디저트 인기 file kimswed 11 2024.06.21
149 초보수출 애로사항 file kimswed 12 2024.06.19
148 카자흐스탄, 확대되는 전자상거래 시장 kimswed 25 2024.05.14
147 신질(新質) 생산력’이 꿈꾸는 중국혁신의 방향 kimswed 30 2024.05.01
146 K-뷰티 미래시장, 인도·튀르키예·멕시코·태국 주목 kimswed 28 2024.04.19
145 김현화 마이페어 대표 kimswed 36 2024.04.10
144 일본, 지속 성장하는 냉동식품 시장 kimswed 46 2024.04.05
143 브라질, 주요 온라인 유통망 kimswed 30 2024.03.15
142 채소 종자 수출 1위 네덜란드에서 배울 점 kimswed 75 2024.02.13
141 해외마케팅비 최대 6000만 원까지 지원 kimswed 62 2024.02.05
140 수출 종합상사가 된 편의점 kimswed 65 2024.01.31
139 한국 스타트업 일본 진출 붐 kimswed 55 2024.01.28
138 중국 중산층이 위험하다 kimswed 58 2024.01.24
137 평생 수수료 안 내는 환전서비스 등장 kimswed 43 2024.01.20
» 미래 세계는 ‘AI 강대국’이 지배한다 kimswed 54 2024.01.03
135 미국인들이 얇아진 지갑으로 사는 법 kimswed 47 2023.12.26
134 미국서 대박난 K-냉동김밥 kimswed 43 2023.12.19
133 악성 QR코드 사이버 범죄 노출. kimswed 47 2023.12.14
132 2024 세계시장 진출전략 kimswed 42 2023.12.09
131 전문가에게 들어보는 해외마케팅 성공 전략 kimswed 42 2023.12.02
130 국내 최대 무역정보포털 kimswed 38 2023.11.29
129 제과제빵·스낵류 트렌드가 보인다 kimswed 36 2023.11.25
128 Kmall24 소개 kimswed 42 2023.11.16
127 K-콘텐츠, 러시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다 kimswed 54 2023.10.22
126 1인 무역’ 뛰어든 MZ세대… 수출 kimswed 56 2023.10.21
125 결혼 안하고 출산도 기피… 빠르게 늙어가는 중국 kimswed 55 2023.10.18
124 태국, ‘K-푸드’ 열풍으로 유망해진 프랜차이즈 kimswed 45 2023.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