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펀드

kimswed 2019.02.21 05:57 조회 수 : 55

베트남펀드 인기가 식지 않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베트남펀드로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베트남증시가 지난해 부진을 털고 다시 상승할 거라는 기대감에서다. 증권법 개정에 따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지수 편입 기대, 국영기업 민영화와 기업공개(IPO) 등이 증시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19일 펀드평가사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해외주식형펀드 중 베트남펀드에 가장 많은 투자금이 모였다. 국내 16개 베트남펀드에 연초 이후 262억원(18일 기준)이 새로 들어왔다. 같은 기간 다른 신흥국펀드인 인도펀드와 중국펀드 자금유입 규모는 각각 2억원, 1억원에 그쳤다. 지난해 자금몰이를 했던 북미펀드에선 99억원이 빠져나갔다.

지난해 베트남펀드 성적은 부진했다. 작년 수익률은 –12.06%다. 베트남 대표 주가지수인 VN지수 하락폭(–9.3%) 보다 손실이 컸다. 미중 무역갈등 격화 시점인 작년 4월을 기점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소형주를 담은 펀드와 일부 규모가 큰 펀드들이 포트폴리오 조정에 어려움을 겪으며 고전했다.

증시 약세에도 베트남펀드로 꾸준히 자금이 유입됐다. 지난해에만 8122억원을 추가로 모아 펀드 규모를 키웠다. 연간 6~7%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는 베트남이 제2의 중국이 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기대감 때문이다. VN지수는 2017년까지만 해도 연간 상승률 48%를 기록하며 지난해 4월까지 안정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올해 베트남펀드 수익률은 오름세지만 다른 신흥국펀드 보단 저조하다. 베트남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4.94%다. 같은 기간 브라질펀드(13.17%), 중국펀드(12.07%)엔 못 미쳤다.

장현준 삼성자산운용 글로벌주식운용팀 매니저는 “베트남 주식시장은 보통 구정 연휴인 ‘뗏'(2월 2~10일) 전 약세를 보인다”며 “명절을 앞두고 투자자들이 보유주식을 팔아 현금화하려는 수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휴 뒤 나타난 반등은 그동안 다른 신흥국 증시가 오른 것을 좇아가는 키맞추기라라고 진단한다.

전문가들은 올해 베트남 증시 상승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올해 7%대 경제성장률과 4%대 물가성장률을 지키며 신흥국 성장 스토리를 이어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작년 베트남의 GDP 성장률은 7.08%다. 정부 목표 성장률 6.7%를 초과 달성했다.

인구 기반도 탄탄하다. 한진규 유리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베트남의 경제성장률은 아시아 국가 중 탑(TOP)”이라며 “35세 미만 인구가 전체 60% 차지하고, 생산가능인구(15~64세)도 70% 후반대로 다른 신흥국대비 높아 장기 성장 동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인프라 확충도 성장률을 뒷받침하고 있다. 한 CIO는 “중국 및 동남아 국가들과 연결되는 지리적 이점, 저렴한 노동력을 갖춘 베트남이 중국을 대신하는 제조업 생산 기지로 떠오르고 있다”며 “고용 증가→소득 증가→소비 증가→기업 이익 증가→소비 확대의 선순환 고리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베트남증시의 MSCI 신흥시장지수 편입 기대감이 크다. 베트남은 올 6월 증권법개정을 앞두고 있다. 장 매니저는 “증권법 개정안에 그동안 MSCI 신흥시장지수 편입 걸림돌이었던 외국인 투자한도를 완화하는 내용을 포함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올해 베트남이 MSCI 프론티어시장에서 신흥시장 워치리스트로 편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MSCI 신흥시장지수 편입은 해외자본 유입을 가속화하는 이벤트다. 신흥시장지수는 프런티어시장지수 보다 한 단계 높다. MSCI에 따르면 신흥시장지수를 추종하는 자금 규모는 1조6000억달러(1797조2800억원)다.

외국인 자금을 끌어올 대형 IPO도 예정돼있다. 올해 통신사 모비폰(Mobifone), 우정통신그룹(VNPT) 등 대형 국영·민영기업이 IPO를 준비중이다. 과거 부동산업체 빈홈(VHM)과 은행업종의 텍콤뱅크(TCB) 상장 때 외국인 자금 대거 유입됐다.

물가 추이는 베트남 투자 때 점검해야 할 요소다. 장 매니저는 “신흥국 투자 때 물가 관심 갖고 지켜봐야 한다”며 “물가가 오르면 소비가 위축돼 베트남의 신흥국 성장 스토리가 틀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 정부의 목표 물가상승률은 4%인데, 현재 3.5%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업 실적이 견조한 가운데 벌어진 급락 이벤트를 분산투자 시작점으로 활용하라는 의견도 있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베트남 주식과 같은 고변동성 투자자산엔 분산투자 해야 한다”며 “적립식 투자로 목표 성과 달성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출처: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219000529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70 베트남 디지털 전환 kimswed 2 2019.06.14
169 베트남 프랜차이즈 체인의 확장 kimswed 15 2019.05.30
168 베트남 내 기존 현지인 사업체 인수 시 주의 kimswed 30 2019.05.19
167 베트남 화장품시장의 지속 성장 kimswed 25 2019.05.17
166 베트남 식품의 고급화 수요 kimswed 32 2019.05.13
165 베트남에서 전기밥솥이 잘 안 팔린 이유 kimswed 29 2019.05.10
164 베트남 확장되는 도시화 kimswed 38 2019.04.20
163 베트남을 이해하는 키워드 ‘채식 kimswed 33 2019.04.17
162 베트남 IT 인력 수요 증가 kimswed 35 2019.04.08
161 베트남으로 화장품 수출 때 사전등록 kimswed 52 2019.03.27
160 베트남 프리미엄 브랜드 kimswed 55 2019.03.22
159 베트남 '뷰티 스파 kimswed 45 2019.03.19
158 베트남 수출 일기 kimswed 33 2019.03.18
157 FTA 활용 성공 사례 전자부품 kimswed 36 2019.03.10
156 베트남 한류상품 kimswed 48 2019.03.08
155 베트남 색조 화장품 유통, 이렇게 한다 kimswed 37 2019.03.02
154 베트남 O2O 소매업 kimswed 43 2019.02.27
» 베트남펀드 kimswed 55 2019.02.21
152 베트남 시장, 이머징마켓 kimswed 42 2019.02.17
151 베트남, 북한이 참고할 만한 경제발전 kimswed 41 2019.02.12
150 베트남 자동차 산업 kimswed 58 2019.02.09
149 베트남 온라인쇼핑 활성화 kimswed 43 2019.02.09
148 베트남 내수시장의 확대 kimswed 35 2019.02.09
147 호찌민에 화장품 상설판매장 '클루앤코(CLEWNCO) kimswed 92 2018.04.11
146 두산베트남풍력발전소 수주 kimswed 156 2018.03.24
145 베트남일용소비재산업 kimswed 117 2018.03.20
144 베트남경제동향 kimswed 150 2018.03.06
143 베트남프리미엄농산물 file kimswed 120 2018.02.23
142 HHTP tech park kimswed 114 2018.02.13
141 베트남유통시장 kimswed 149 2018.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