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리맨 30년 현직 CEO

kimswed 2023.02.24 07:04 조회 수 : 2318

extra_vars1  
extra_vars2  
플라세보 효과(Placebo effect)라는 용어가 있다. 의사가 효과 없는 가짜 약이나 꾸며낸 치료법을 환자에게 처방하면서 긍정적인 믿음을 심어주면 병세가 좋아지는 현상을 말한다. 심리적 요인에 의해 환자 상태가 호전되는 현상으로 ‘가짜 약 효과’라고도 한다. 
 
플라세보는 ‘기쁨을 주다’ 혹은 ‘즐겁게 하다’라는 라틴어에서 유래하였다. 의사가 병과 관련이 없는 소화제나 비타민을 주면서, 잘 복용하면 곧 호전될 것이라고 말하면 실제로 그 효과가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환자가 매우 신뢰하는 의사이거나 병원이거나 가격이 비싼 약이라는 정보를 주면 가짜라도 더 효과가 크다고 한다. 
 
반대로 노세보 효과(Nocebo effect)는 진짜 약을 처방해도 그 약이 해롭다고 생각하거나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환자의 부정적인 믿음 때문에 약효가 떨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흐름은 정반대이지만 심리효과라는 기저 이론은 같다. 
 
실제 생활에서 심리적 요인이 매우 중요함을 일깨우는 사례는 무궁무진하다. 외국의 유명한 의사가 한 말이 귀가에 맴돈다. 멀쩡한 사람도 병원에 자주 다니면 탈이 난다는 말이다. 병세가 악화되어서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어쩔 수 없지만 사소한 증세로 병원을 들락거리면 수명을 단축하는 자해행위라는 의미다. 병원은 확률적으로 기운이 넘치는 사람이 적은데, 그들과 함께 섞이면서 심리적으로 나약해진다는 논리다. 
 
암 환자를 많이 치료하는 의사가 자신을 위해 무엇인가 흥미로운 생활을 하지 않으면 암에 걸리기 쉽다고 한다. 그래서 아프면 즐겁게 운동하는 사람 속으로 들어가야 하고, 웃음이 넘치는 취미활동이 반드시 필요하다. 모든 어려움은 에너지를 충전해야 극복할 수 있는데 대부분 그 걱정으로 밤을 새우면서 바닥으로 추락하고, 걱정하는 노이즈가 많은 곳으로 더 들어가 약을 먹어도 효력이 없어진다.
 
▲이미지=아이클릭아트
회사라는 조직도 마찬가지다. 오래 전 직장에서 건강검진 할 때마다 담당 의사로부터 들은 말이 생각난다. “술이나 담배보다 스트레스가 더 위험합니다.” 
 
검진결과서에 주의사항이 몇 개 있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물으면 “괜찮아요, 즐겁게 운동하세요.”라고 마무리한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 살아 기네스 기록에 올라간 이즈미 시게치요라는 일본인은 30도짜리 소주를 물로 희석한 후 데워 마시는 습관을 갖고 있었다. 
 
필자가 중국에서 지낼 때 만난 현지 한의사도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일하지 말라고 말했다. 아니, 누가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일하고 싶으냐고 물으니, 대답이 걸작이다. “건강이 중요하냐? 일이 중요하냐?” 
 
그 의사는 운동 중에 최고의 운동은 수영이라면서 강력하게 권했다. 이유가 특이하다. 근력을 강화하거나 심폐능력이 높아진다고 말하지 않는다. 운동하는 동안 땅 위의 일을 잊을 수 있고 물 속이어서 다칠 염려가 없다는 게 추천의 이유다. 
 
스트레스는 우울증으로 연결되기도 한다. 여자가 남자보다 3배나 많다는 글도 읽었다. 
 
그 특효약은 믿거나 말거나 즐거운 상상이다. 매일은 아니지만 때로는 ‘참 태평이네요’, ‘참 긍정적이네요’라는 말을 동료에게서 들어야 한다. 골프를 잘 치려면 가장 좋았던 샷을 상상하고, 타율이 높은 타자는 홈런 친 기억을 자꾸 재생하는 것이다. 
 
사무실에서 차 한 잔을 들고 스스로 점검해야 한다. 나는 스트레스에 어떻게 반응하는가? 이것을 이겨내는 습관이 있는가? 아니면 잠시라도 스트레스를 완전히 잊게 하는 어떤 운동을 하고 있는가? 
 
이런 사례가 없다면 돈도 시설(장소)도 필요 없는 즐거운 상상이 필요하다. 내가 있어 회사가 돌아간다. 내가 이 회사를 먹여 살린다는 발칙한 상상이 나, 더 나아가 회사를 위해 필요하다. 
 
더 중요한 사실은 다른 동료에게 스트레스 전달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스트레스 증폭자가 되어서는 더더욱 안 된다. 반대로 중간에서 스트레스를 제거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때로는 지나친 책임감을 내려놓고 ‘야, 그것 별거 아니야, 가만히 있으면 저절로 해결돼’라고 생각하며 차의 향기에 빠질 필요가 있다. 뉴턴의 만유인력의 법칙처럼 나와 아무 상관이 없는 ‘우연의 힘‘이 사과를 움직이듯, 세상은 내가 고민하지 않아도 잘 돌아간다.
 
민영채 | W커뮤니케이션 대표
번호 제목 조회 수 이름
102 김영문 메이필드호텔 서울 대표 15 kimswed
101 중국 소비의 변화, 도파민 경제 6 kimswed
100 인도네시아 정부의 전자상거래 개정안 9 kimswed
99 브릭스 플러스’에서 중국이 챙긴 3가지 실익 18 kimswed
98 김선의 프로모살롱코리아 대표 35 kimswed
97 금주의 무역인] 이판정 넷피아 37 kimswed
96 주식회사 슈웅 33 kimswed
95 마이스 분야 25년 경력… 수행한 프로젝트 100건 40 kimswed
94 차세대 성장원 ‘K-마이스’ 리더들 39 kimswed
93 김유림 넥스페어·넥스나인 대표 319 kimswed
92 제니진 제이앤리더십 예술심리연구소 대표 566 kimswed
91 김영근 세계한인네트워크 대표 661 kimswed
» 샐러리맨 30년 현직 CEO 2318 kimswed
89 한국인 최초 캄보디아 인플루언서 2212 kimswed
88 슬기로운 직장생활’ (1) 월급 속에 감춰진 비밀 8482 kimswed
87 김문영의 인도경제, 인도상인 이야기(8 8532 kimswed
86 사회주의자 vs 시장주의자 8438 kimswed
85 중동 소비자들, 전자상거래·온라인 마케팅에 눈 뜨다 8447 kimswed
84 마이스(MICE) 산업과 미팅 테크놀로지 8410 kimswed
83 중국 유통시장 함정에 주의하라 8567 kimswed
82 법무법인 리우 9290 kimswed
81 제품이 아닌 가치를 팔아라 8906 kimswed
80 이형주 링크팩토리 전시본부장 8474 kimswed
79 무역 전쟁에 한국산 원산지 기재 관행 8403 kimswed
78 캄보디아에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인간 군상 8371 kimswed
77 캄보디아 전통춤 압사라 논문 8494 kimswed
76 감성을 자극하는 스토리텔링 마케팅II 8367 kimswed
75 감성을 자극하는 스토리텔링 마케팅 8353 kimswed
74 서울에이스치과 김명수 8651 kimswed
73 ECSP 대표이사 이정훈대표 file 8335 kimswed
72 TNS(HTNS) 호치민 8351 kimswed
71 청맥(주) 김계환 이사 “제품에 맞는 바이어를 찾는 게 핵심이죠 file 8641 kimswed
70 필드의 느낌 그대로 G swing file 8650 kimswed
69 한지공예 심선숙 file 8578 kimswed
68 윤성기목사님 file 5224 kimswed
67 섭섭 file 5558 kimswed
66 목포홍익여행사 file 5234 kimswed
65 sihanukVille리나 file 5331 kimswed
64 이병근한의원 file 3726 kimswed
63 김규호치민한인회장 file 3767 kims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