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스타치과

kimswed 2015.08.01 09:29 조회 수 : 4160 추천:34

extra_vars1 ||||||||||||||||||||| 
extra_vars2 ||||||||||||checked||||||||||||||||||||||||||||||||||||||||||||||||||||||||||||||||||||| 




Q. 베트남의 치과 기술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A. 국가 수준에 비해 치과 기술 수준이 높은 편이죠. 그런데 아직 베트남 현지 의사들은 선진 기술에 대한 논문이나 학술지 등을 접해볼 기회가 적습니다. 학교에서 배우는 기본 기술을 가지고 진료를 하다 보니 진료의 폭이 좁고 치과 결과에 대한 신뢰도도 낮은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특히 몇몇 치료의 경우 멸균이 가장 중요한 경우가 많은데 개념 자체가 약해서 걱정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용하는 재료의 출처도 불분명한 경우도 있어 기공능력 역시 한국의 80~90년대 수준이죠. 한국의 의료진은 세계 학회에서도 인정하고 있고 살균이나 멸균은 임플란트가 보편화되기 시작한 1990년대부터 규제화가 돼 있습니다.

Q. 베트남의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개원하신 동기는 무엇인가요?
 A. 베트남은 공산주의 국가, 빈곤한 국가라는 선입견 때문에 한국에서도 쉽게 진출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다 보니 베트남에 의료 시설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치과가 거의 없다고 판단돼 진출을 결정했습니다. 쉽지는 않은 선택이었어요. 특히 많은 교민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이유가 가장 컸습니다.



Q. 개원 후 운영이 쉽지만은 않았을 텐데요.
A. 네. 당시 100% 외투로 개원을 준비했습니다. 이 시기
 에 법이 많이 개정되면서 서류통과 기간이 지연돼 개원 시기가 늦어지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이 기간 동안 시장조사를 더 확고히 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득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저희 병원의 경우 한국인 대 베트남인(서양인)의 비율이 3대7 정도입니다. 다행히 한국의 선진 의료(특히, 성형외과, 피부, 치과)가 이미 높은 수준으로 평가를 받고 있어 빠른 현지화에는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다만 한국에서는 진료를 볼 때 영어 단어가 자주 사용되는데 여기서는 모든 것을 베트남어로 구사해야 했기 때문에 그 점은 조금 적응하기가 어려웠죠. 당시 직원과 환자와의 소통에서 고생한 기억이 있습니다. 다행히도 현지 한국 직원이 아주 유창한 베트남어 소유자라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Q. 화이트 스타치과만의 장점이 있다면?
A. 우선 공동 대표 원장이신 김만경, 김병기 박사님의 뛰  
 어난 의술을 꼽을 수 있습니다. 두 분 모두 BAO(미국 보스톤대학교 임플란트 코스)를 1년간의 장기 코스로 수료했으며, 수료 후 BAO 부산 학회장을 역임하셨습니다. 2명의 뛰어난 한국 직원들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13년 이상의 임플란트 전문 상담가와 함께 탁월한 치과 지식과 친절하고 자세한 설명이 가능한 실장이 상주하고 있습니다. 또한, 2년 이상 한국 시스템으로 늘 트레이닝을 늘 받고 있는 현지 간호사들은 한국 간호사와 버금갈 정도로 실력이 뛰어납니다. 또 현지에 상주하고 계시는 교정 전문의 정석윤 원장님이 있습니다. 가족 모두 베트남에 오면서 항상 상주 하고 있으므로 일반 진료의 경우 언제든 진료가 가능합니다.
마지막으로 마치 한국의 치과를 베트남에 옮겨 놓은 듯한 시스템 역시 화이트 스타만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 치과에 베트남인이 많이 방문하나요?
A. 약 70% 이상의 베트남인이 방문합니다. 그중 5%는 서
 양인 환자이고요. 이곳의 시설이나 장비 등 모든 것이 한국 치과와 흡사하게 디자인 돼 있어 현지의 유명한 연예인들에게는 이미 크게 입소문이 나 있는 상태입니다. 이들에게는 기초진료부터 임플란트 시술까지 다양한 진료를 하고 있습니다.

Q. 앞으로 어떤 치과를 운영하고 싶은가요?
A. 화이트 스타치과는 3년간의 준비 기간 끝에 2013년 1
 월 개원했습니다. 그 후 쉬지 않고 진료를 하면서 교민 사회와 하나가 되기 위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왔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교민들의 든든한 치과 주치의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조회 수 이름
64 이병근한의원 file 3731 kimswed
63 김규호치민한인회장 file 3772 kimswed
62 베트남축구선수입단 file 3809 kimswed
61 영어교육우보현 file 3642 kimswed
60 호치민농구동호회 file 3954 kimswed
59 호치민야구동호회 file 4284 kimswed
58 호치민베드민턴클럽 file 4236 kimswed
57 김광묵영사 file 3278 kimswed
56 유명우권투선수 file 4467 kimswed
55 김종범복싱감독 file 3819 kimswed
» 화이트스타치과 file 4160 kimswed
53 박노완호치민총영사 file 3541 kimswed
52 부산베트남투자기업협회 file 3328 kimswed
51 베/법인청산절차 file 3363 kimswed
50 베트남sourcing 1676 kimswed
49 오재학전영사 file 1793 kimswed
48 베/단체급식 file 261 kimswed
47 호치민문화원 file 940 kimswed
46 김재천총영사 file 579 kimswed
45 코참회장한동희 file 650 kimswed
44 이성연원장 file 595 kimswed
43 케어포그 file 1109 kimswed
42 당신의은행계좌3 file 214 kimswed
41 당신의은행계좌2 file 193 kimswed
40 당신의은행계좌1 file 268 kimswed
39 서울청룡라이온스베트남 file 452 kimswed
38 VOLVIK문경안 file 710 kimswed
37 베/성흥아파트 file 492 kimswed
36 베/쿠쿠전자 file 830 kimswed
35 베/보민건설 file 817 kimswed
34 베/대양비나 file 1286 kimswed
33 KOTRA호치민무역관 file 690 kimswed
32 베/대한어린이집 file 551 kimswed
31 베/월드옥타 file 625 kimswed
30 베/금호타이어 file 784 kimswed
29 Happy호레카 file 440 kimswed
28 대한노인회베트남 file 505 kimswed
27 대원베트남 file 1224 kimswed
26 베트남옹킴김치 file 846 kimswed
25 금호삼코 file 1163 kims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