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우권투선수

kimswed 2015.11.02 08:56 조회 수 : 4466 추천:17

extra_vars1 ||||||||||||||||||||| 
extra_vars2 ||||||||||||checked||||||||||||||||||||||||||||||||||||||||||||||||||||||||||||||||||||| 
추락하는 복싱의 관심 속에서 여전히 복싱에 대한 무한애정과 복싱이 인생의 전부라 생각하는 사람을 만나보았다. 바로 유명우 전(前) 세계챔피언이다. 한때 복싱을 사랑했던 7080세대들은 한국 복싱하면 유명우 선수와 장정구 선수를 꼽는 사람이 많다. 특히 유명우 선수는 1988년도 단일 시합 대전료 3억 8천만 원으로 이 기록은 지금까지 깨지질 않고 있는 명예기록이다. 그는 지난 10월 3일 제 1회 한베 프로복싱대회를 위해 주최자 자격으로 10월 1일 호치민에 방문하였는데 10월 2일 바쁜 일정을 소화 중인 유명우 한국권투연맹 부회장을 만나 본인소개와 대회에 관한 짧은 인터뷰를 가졌다.

Q. 안녕하세요 먼 길에서 오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먼저 유명우 선수를 기억하는 베트남 교민 여러분들께 인사 말씀 부탁 드립니다.
A. 안녕하십니까? 유명우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머나먼 타국에서 하시는 모든 일 잘 이루시길 바라겠습니다. 복싱을 위해 열심히 훈련한 한국 선수들이 베트남에 왔습니다. 심적으로 열렬한 응원 부탁 드립니다.

Q. 사실 젊은 사람들은 복싱에 관심이 없고 유명우 씨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한국복싱의 살아있는 전설로서 유명우 씨의 업적을 소개한다면요?
A. 저는 1985년 WPA 주니어 플라이급 세계챔피언 출신이고요 세계 챔피언 등극한 이래 17차례 방어전을 가졌습니다…… 물론 연속 17 차례구요 (웃음), 그리고 18차에 일본선수에게 한차례 뺏겼다가 일 년 후 리턴 매치에서 다시 찾고 한 차례 더 방어 후 타이틀을 자진 반납했었습니다. 은퇴 후에는 세계복싱연맹에서 기자단들이 뽑는 명예의 전당의 헌액을 했는데 아시아 선수로서는 5번째입니다.

Q. 이번 호치민 방문 일정은 어떻게 되시는지요?
A. 3박 4일 일정입니다. 어제 (10월 1일) 들어와서 오늘 선수들 개체량 통과식을 갖고 3일 날 공식 경기를 가진 후 4일 한국으로 귀국합니다. 이번 시합을 기획하기 위해 베트남에 7월, 9월 두 차례 방문해 베트남 선수단과 다른 관계자들과 접촉해 성공적으로 3일 한베권투시합이 열리게 된 겁니다.

Q. 이번 대회 출전하는 한국 선수들 간단한 소개와 경기의 관전 포인트가 있다면요?
A. 여자 2명 남자 3명의 한국 선수들이 왔는데 5명 모두 유망주이자 기대주 선수들입니다. 베트남에도 여자 선수 중 한 명이 인천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입니다. 이러한 양국의 좋은 선수가 참여하여 다섯 매치 전부 놓칠 수 없는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

Q. 복싱의 명예의 전당에 오르셨던 분으로서 복싱이란 스포츠는 어떠한 마음가짐을 가지고 경기에 집중해야 할까요?
A. 복싱선수로서는 당연히 승리에 대한 열정이 있어야 합니다. 저는 항상 복싱을 전쟁의 비유 하거든요 전쟁에는 2등이 업잖아요 오로지 승리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 하는데 강한 상대에 따라 항상 이기는 건 어렵거든요. 그래서 상대가 강하든 약하든 항상 승리에 대한 굳은 집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Q. 추락한 복싱 인기를 살리기 위해 감독님 개인적으로 생각하시는 계획이 있으시다면?
A. 먼저 한국 선수들을 육성시키고 그들과 함께 동양 나아가서 세계무대에 진출시키는 게 개인적인 목표입니다. 또 더불어서 베트남 선수들도 함께 육성해 나가 제가 구성한 한국·베트남 선수들이 세계무대에서도 경쟁력이 있는 팀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세계무대에서 승승장구하기 전까지 우리 국민들은 피겨에 대해 관심조차 없지 않았습니까. 자국 출신의 스타플레이어가 세계 복싱 무대에 진출해 어떠한 업적을 이룬다면 나비효과로 분명 한국 복싱의 또 다른 전성기가 찾아올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한국 복싱의 살아있는 전설 유명우 2

인터뷰 내내 밝은 표정을 유지하신 유명우씨는 베트남 선수들의 육성과 추가로 열릴‘한베 프로권투대회’들을 위해 앞으로 더 많이 베트남에 방문하실 것을 약속하셨다.

한 관계자는 다음“제 2회 한베복싱대회”는 한국에서 가질 예정이라고 한다. 비록 지난 10월 3일 한국선수들의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더 장기적인 관점에서 한베 프로복싱대회를 바라본다면 앞으로 양국간 더 많은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갖고 아직 스포츠 인프라가 부족한 현지에서도 더 많은 관심과 인기를 끌어냄과 동시에 베트남 한인들의 관심도 얻어내 양국 모두 복싱발전에서 윈윈 하는 좋은 결과가 찾아오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번호 제목 조회 수 이름
64 이병근한의원 file 3731 kimswed
63 김규호치민한인회장 file 3772 kimswed
62 베트남축구선수입단 file 3809 kimswed
61 영어교육우보현 file 3642 kimswed
60 호치민농구동호회 file 3954 kimswed
59 호치민야구동호회 file 4284 kimswed
58 호치민베드민턴클럽 file 4236 kimswed
57 김광묵영사 file 3278 kimswed
» 유명우권투선수 file 4466 kimswed
55 김종범복싱감독 file 3818 kimswed
54 화이트스타치과 file 4160 kimswed
53 박노완호치민총영사 file 3541 kimswed
52 부산베트남투자기업협회 file 3328 kimswed
51 베/법인청산절차 file 3363 kimswed
50 베트남sourcing 1676 kimswed
49 오재학전영사 file 1792 kimswed
48 베/단체급식 file 261 kimswed
47 호치민문화원 file 940 kimswed
46 김재천총영사 file 579 kimswed
45 코참회장한동희 file 650 kimswed
44 이성연원장 file 595 kimswed
43 케어포그 file 1109 kimswed
42 당신의은행계좌3 file 214 kimswed
41 당신의은행계좌2 file 193 kimswed
40 당신의은행계좌1 file 268 kimswed
39 서울청룡라이온스베트남 file 451 kimswed
38 VOLVIK문경안 file 710 kimswed
37 베/성흥아파트 file 492 kimswed
36 베/쿠쿠전자 file 830 kimswed
35 베/보민건설 file 817 kimswed
34 베/대양비나 file 1286 kimswed
33 KOTRA호치민무역관 file 690 kimswed
32 베/대한어린이집 file 550 kimswed
31 베/월드옥타 file 625 kimswed
30 베/금호타이어 file 784 kimswed
29 Happy호레카 file 440 kimswed
28 대한노인회베트남 file 505 kimswed
27 대원베트남 file 1224 kimswed
26 베트남옹킴김치 file 846 kimswed
25 금호삼코 file 1163 kims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