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상하이의 소소한 매력

kimswed 2019.08.06 06:20 조회 수 : 126

동방명주, 와이탄의 화려한 야경, 하늘을 찌를 듯한 고층 건물…’상하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다. 하지만 진짜 상하이 토박이들은 말한다. ‘농탕(弄堂)’이야 말로 상하이의 상징이라고.


농탕은 상하이의 전통 주거양식을 말한다. 골목이라는 의미를 지닌다는 점에서 베이징의 ‘후통(胡同)’과 비슷하지만 풍기는 분위기는 확연히 다르다. 와이탄 부근의 관광지를 걷다 보면 좁은 뒷골목에 현대식 건물과는 크게 다른 주택이 늘어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그게 바로 농탕이다. 길을 따라 일자로 쭉 늘어선 농탕 특유의 주거양식은 폐쇄적인 베이징의 쓰허위엔(四合院)에 비해 개방적인 느낌을 준다.


고층 건물 밑에서 강력한 존재감을 뽐내는 농탕은 오랜 기간 상하이에 거주한 시민들에게는 사연 넘치는 감성의 공간이다. 해방 전까지 상하이에 존재했던 3840곳의 농탕은 반 세기가 훌쩍 지난 현재 1500곳이 채 남지 않았다. 중국 근현대사가 녹아 있는 ‘최고의 골목길’ 8곳을 소개한다.

 

◆ 가장 정갈한 골목길, 화이하이팡(淮海坊)=1924년에 인근 도로 명에서 따온 ‘샤페이팡’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다가 1949년에 화이하이팡으로 재탄생했다. 중국 현대 화가 쉬베이홍, 문학가 빠진, 후뎨, 쉬광핑, 샤오쥔 등 유명인들이 이곳에 거주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화이하이팡의 건축양식은 매우 독특하다. 서양의 건축예술 분위기를 풍기는 행렬식 구조와 정돈된 2중 경사 지붕, 깨끗한 붉은 벽돌은 화이하이팡의 특징이다. 이곳에 있는 199동의 3층짜리 벽돌과 목조를 혼합한 건물은 모두 통일된 양식을 하고 있어 더욱 정갈한 느낌을 준다. 지금은 쓸모 없는 물건이 되어버린 지붕 위 작은 굴뚝은 석양이 질 때 마치 태양이 굴뚝에 걸려 있는 듯한 절경을 연출한다.(黄浦区淮海中路1857弄)


◆ 가장 클래식한 골목길, 부가오리(步高里)=1930년 프랑스 상인들에 의해 지어진 부가오리는 상하이 전통 주택양식 스쿠먼의 대표로 불린다. 서양 연립주택과 융합된 부가오리의 스쿠먼 건축은 중국 전통 주거문화를 잘 보존하고 있다. 입구에 걸린 중국식 프랑스어 간판은 부가오리가 예사롭지 않은 곳임을 알려준다.


물고기의 새빨간 비늘을 연상시키는 붉은 지붕과 덩굴이 엉겨 있는 것 같은 지붕창은 부가오리만의 건축 특색이라 할 수 있다. 견고한 입구 대문 뒤에 보이는 좁은 마당, 길쭉하게 뻗어나온 대나무 빨래 건조대, 빨래판, 변기 솔 등이 부가오리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무언으로 외치고 있는 듯하다.


마당부터 중청 그리고 양측의 곁채, 부엌을 지나 어두컴컴한 나무 계단으로 올라가면 정교한 아름다움을 뽐내는 팅즈젠이 나온다. 팅즈젠은 계단 사이의 작은 다락방으로 루쉰 등 유명 문인들을 배출한 공간이기도 하다. 팅즈젠을 지나면 나오는 안채 창문으로 손을 뻗으면 바로 앞 건물에 손이 닿을 듯하다. 부가오리의 가까운 골목 구조는 상하이 농탕의 사상과 연결된다.(徐汇区陕西南路287弄)


◆ 가장 낭만적인 골목길, 란니농탕(蓝妮弄堂)=사연을 모르면 그냥 지나치기 쉬운 곳이다. 하지만 골목길의 이름을 듣고 나면 자세히 들여다보게 된다. 란니는 소수민족 윈난 먀오왕의 공주로 중국 혁명가 쑨중산 아들 쑨커의 비서이자 두 번째 부인이었다. 란니농탕은 쑨커와 란니 두 사람의 사랑의 징표로 여겨진다.


농탕 안에는 3층짜리 우아한 분위기의 서양식 건물이 7채 있다. 각 건물은 자신만의 매력을 내뿜고 있다. 바닥에 새겨진 ‘장미’라는 글자 때문에 장미별장으로 불리기도 한다.(徐汇区复兴西路44弄)


◆ 가장 신비로운 골목길, 위위안루 749농(愚园路 749弄)=위위안루 농탕은 3채의 신비한 별장이 전부다. 입구는 상하이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골목 풍경으로 잡화를 파는 작은 매점이 즐비하다. 겉으로는 평범해보이지만 일단 들어서면 뜻밖에 미로 같은 골목길들이 펼쳐진다. 이런 이유로 과거 상하이의 3대 비밀요원 집단인 리스췬, 저우푸하이, 우쓰바오는 언제든지 탈출할 수 있는 이곳에 몸을 숨긴 것으로 전해진다.


농탕 내부는 크고 작은 골목들이 ‘주 골목-측 골목-작은 측 골목-어두운 통로-주 골목’으로 이어지는 독특한 구조를 하고 있다. 혼돈의 역사가 만들어낸 신비한 이 골목길은 지금은 눈부신 햇빛 아래 가장 보통의 모습으로 시민들에게 다가온다.(静安区愚园路749弄, 395弄, 1376弄)


◆ 가장 혼잡한 골목길, 톈즈팡(田子坊)=지금은 유명 관광지가 된 톈즈팡은 1930년대 상하이 특유의 작은 골목길로 시작됐다. 최근 들어 작은 갤러리를 비롯해 커피숍, 바, 상점 등이 들어서면서 중국과 서양의 분위기가 혼재된 거리로 자리 잡았다. 이곳에서 노인들은 상하이의 과거를 되돌아보고 젊은이들은 온 몸으로 패션을 느낀다. 톈즈팡의 ‘농탕 스토리’는 지금도 매일 새롭게 쓰이고 있는 셈이다.


톈즈팡은 타이캉루 예술제의 패션 랜드마크이기도 하다. 갈수록 많은 관광객의 발걸음이 톈즈팡을 향하고 있어 ‘상하이에서 가장 핫하고 가장 분위기 넘치는 농탕’으로 불린다.(黄浦区泰康路210弄)


◆ 가장 진실된 골목길, 완이팡(万宜坊)=충칭루 고가도로 아래에서 굳건하게 상하이 스타일을 지키고 있는 완이팡은 항일 구국운동 지도자 저우타오펀의 옛집으로 알려져 있다. 완이팡에는 호화롭고 세련된 서양식 별장도 비바람 몰아치는 역사적 배경도 없다. 하지만 진실하고 심플하며 겸손한 매력이 가득하다. 바로 이 때문에 저우타오펀이 이곳에서 생애 가장 평범하고 진실한 시간을 보낸 것이 아닐까.


지금의 완이팡은 특별할 것 없는 일상생활의 멋을 보여준다. 농탕 입구의 재봉사 그리고 길거리 간식을 파는 소상인들까지 상하이 본토 생활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黄浦区重庆南路205弄)


◆ 가장 이국적인 골목길, 신화별장(新华别墅)=상하이 다광밍 영화관, 궈지판뎬을 설계한 헝가리 건축가 우덱이 1930년대 설계한 농탕으로 당시 수많은 외국인이 이곳에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서양의 색채가 짙은 이곳은 ‘외국 농탕’으로 불리며 상하이 골목길에 다채로움을 더했다.


신화별장의 골목길 두 갈래는 알파벳 ‘U’자 형으로 서로 연결되어 있다. 농탕에 들어서면 유럽 마을을 연상시키는 정돈된 설계와 특유의 고요함,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시내 쪽에 있지만 지저귀는 새 소리와 향긋한 꽃향기를 맡을 수 있어 마치 외부 세계와는 독립된 세상에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농탕 안에는 수십 여 채의 주택 화원이 서로 다른 풍격을 자랑한다.(长宁区新华路211弄, 329弄)


◆ 가장 신식의 골목길, 징안별장(静安别墅)=징안별장은 상하이에서 가장 큰 신식 농탕으로 시내인 징안구에 있다. 1930년대 당시 중서양이 혼재된 건축 양식과 높은 임대료로 명문 귀족, 사회 유명 인사가 모이기 시작하면서 유명한 귀족타운을 형성하기도 했다. 중국 근대 사상가 차이위안페이가 바로 이곳에서 혁명 활동과 교육 사업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장아이링의 소설 ‘색계’에 나오는 인도 보석상과 카이스링 커피숍도 징안별장 길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영화 ‘색계’의 리안 감독은 실제로 이곳에서 촬영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중 카이스링은 상하이의 라오즈하오(역사가 깊고 전통 있는 상점)로 90년의 역사를 간직하며 같은 자리에서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징안별장은 건너편의 대형 쇼핑몰 메이롱전, 헝롱광장의 화려함과는 대조적으로 상하이식 양식을 잘 보존하고 있다. 빛바랜 붉은 벽돌이 세월의 세례를 받으며 역사와 변천의 독특한 분위기를 뿜어낸다.(黄浦区南京西路1025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9 한·중 신속통로 문의 창구 운영 안내 (PCR신청절차 변경) kimswed 2020.07.03 3
228 FTA 활용 성공 사례] 플라스틱 풍선 kimswed 2020.06.30 2
227 마케팅은 왜 죽었을까’ 전문가들이 묻다 kimswed 2020.06.18 12
226 인도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를 위한 조건들 kimswed 2020.06.13 10
225 현대 중국을 파악하는 키워드 ‘신4대발명 kimswed 2020.06.06 20
224 우리 회사와 궁합 맞출 중국 도시 kimswed 2020.05.23 30
223 전문몰 먼저 두드리고 안테나샵 함께 운영해야 kimswed 2020.04.26 33
222 FTA 활용 성공사례] 전동공구 kimswed 2020.03.25 39
221 ‘타징지(她经济)’ 비즈니스를 최적화하라 kimswed 2020.02.18 76
220 라오스, 떠오르는 전자상거래 시장 kimswed 2020.02.10 75
219 박승찬의 차이나는 차이나 비즈니스(34) kimswed 2020.01.30 65
218 사례로 보는 아세안 화장품 시장 공략법 kimswed 2019.12.21 84
217 인터넷 해외마케팅 실전 매뉴얼 kimswed 2019.12.06 74
216 지금 중국시장 가는 것은 ‘무덤’으로 가는 것이라는데, 맞나? kimswed 2019.12.05 59
215 다자무역’ 시대는 가고 ‘다층무역’ 뜬다 kimswed 2019.11.25 67
214 강원도 ‘중소기업 통합마케팅 플랫폼 kimswed 2019.10.31 110
213 신중국 70년’ 명과 암 kimswed 2019.10.04 114
212 20만 달러 인도 첫 수출, 원산지증명서를 발급하라 kimswed 2019.09.17 182
211 지금 중국시장 가는 것은 ‘무덤’으로 가는 것 kimswed 2019.09.07 156
210 기업 가치혁신을 위한 합리적인 경영혁신 기법 kimswed 2019.09.01 156
209 중국 시장에서 외자기업으로 살아남기 kimswed 2019.08.16 137
208 울고 싶은 중국 kimswed 2019.08.09 114
» 화려한 상하이의 소소한 매력 kimswed 2019.08.06 126
206 계약서만으로 수출용 원부자재 대금 30억 원 이내 지원 kimswed 2019.07.26 139
205 무역기술장벽’ 신흥국이 더 까다롭고 대응 어려워 kimswed 2019.07.20 128
204 중국 식품시장 3대 키워드 kimswed 2019.07.13 116
203 강소기업으로 가는 필수 전략 kimswed 2019.07.08 122
202 아마존의 고객 만족 서비스 kimswed 2019.06.27 136
201 FTA 활용 성공 사례 카메라 렌즈 kimswed 2019.06.16 115
200 해외 SNS 마케팅, 인스타그램으로 시작해라 kimswed 2019.06.15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