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세상을 바꿀만한 5가지 사건

kimswed 2024.01.06 07:15 조회 수 : 56

우크라이나 전쟁을 3년째 이어가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급사하거나, 올해 11월 미국 차기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된다면 세상은 어떻게 변할까.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2024년을 맞아 올해에 벌어질 경우 전 세계에 막대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 사건 5가지를 선정해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봤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 매체가 첫 번째로 꼽은 사건은 ‘핵전쟁’이었다. 2022년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 푸틴 대통령은 끊임없이 선제 핵 타격 가능성과 핵무기 기반 시설 건설 등을 언급해 왔다.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서방과의 전면전으로 번져 인류가 공멸할 것이란 공포를 불러일으킴으로써 서방이 우크라이나를 돕는 걸 차단하려 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서방은 이러한 위협에 굴하지 않았고 결국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점령하는 데 실패한 채 끝없는 소모전의 수렁에 빠진 상황이다.
 
러시아 안보문제 전문가인 마크 갈레오티는 러시아가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전술핵무기 등을 사용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 “(올해 안에) 핵분쟁이 벌어질 가능성은 전혀 없어 보인다”고 답했다. 세르비아 출신의 외교정책 분석가 니콜라 미코비치도 푸틴 대통령의 통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정도의 대패를 겪지 않는 한 러시아는 핵무기를 쓰지 않을 것이며, 쓰더라도 핵전쟁으로 확전하지 않을 수준의 ‘무력 과시’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보다 더 현실적으로 보이는 사건으로는 올해 71세인 푸틴 대통령의 사망이 거론됐다. 뉴스위크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푸틴의 건강은 각종 추측의 대상이 돼 왔다”면서 그가 암에 걸려 투병 중이라거나 파킨슨병 혹은 치매를 앓고 있다는 등의 여러 설이 제기된 바 있다고 짚었다. 작년 10월에는 크렘린궁이 직접 나서 푸틴 대통령이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았다는 외신 보도를 부인하는 일마저 있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측이 푸틴 대통령 암살을 시도했다고 주장한 적도 있다. 해당 주장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실제 러시아에선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영향력 있는 전쟁 옹호론자 여럿이 살해되거나 다쳤다. 갈레오티는 “푸틴이 2024년에 죽는다면 그가 구축한 시스템에 엄청난 충격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미코비치는 “러시아 사회에 큰 총격이긴 하겠지만 지배 엘리트가 그를 대체할 인물을 찾는 데는 그렇게 긴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또 다른 급변 상황으로 거론된 것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미국 대선 승리 시나리오다. 뉴스위크는 “최근 여론조사대로 올해 선거가 진행된다면 트럼프는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승리해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현 대통령과 재대결을 펼치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짚었다. 
 
이와 관련해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미국 정치학 교수 줄리 노먼은 “트럼프의 재선은 전 세계에 걸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트럼프 2기가 현실화한다면 민주적 규범과 제도가 1기 때보다도 더욱 훼손될 것으로 우려된다. 이는 미국과 전 세계 민주주의의 미래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당장 우크라이나와 중국, 중동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정책 기조가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스위크는 이와 더불어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의 등장으로 인류가 AI에 지배받는 미래가 도래할 수 있다는 우려와,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가 마침내 임계점을 넘어설 가능성에 대해서도 전문가에 자문했다. 전문가들은 군사용 AI의 오작동과 같은 상황이 일어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AI가 산업현장에 활용되면서 많은 이들이 일자리를 잃는 상황은 당장이라도 일어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UCL 소속 기후과학 전문가 크리스 브라이얼리 교수는 “(올해도) 많은 극단적 (기후) 현상이 벌어질 것”이라면서 “이 중에는 내가 여태 생각조차 못 했던 뭔가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180억 원 융자지원사업 kimswed 2024.07.16 3
83 아프리카에 한국 소비재 붐 kimswed 2024.07.12 3
82 도미니카공화국, 한국 화장품 열풍 kimswed 2024.07.09 1
81 닷컴 성장전략에 주목 kimswed 2024.07.08 2
80 중국 캠핑 시장 kimswed 2024.06.25 5
79 반도체 업계의 나폴레옹이 된 젠슨 황의 인생역전 kimswed 2024.06.22 12
78 스페인 식품유통시장 file kimswed 2024.06.21 23
77 중국은 고령화 사회에 진입 중 file kimswed 2024.06.20 8
76 베트남 랜트카 가격 file kimswed 2024.06.19 16
75 홍콩 몰락 잔혹사 kimswed 2024.06.17 11
74 글로벌사우스 시장 ‘핀 포인트 전략 kimswed 2024.06.13 20
73 태국시장 충북 기업들, ‘한류 업고 튀어 kimswed 2024.06.09 27
72 금주의 무역인 박진철 호야홈텍 대표 kimswed 2024.06.07 15
71 영국에서도 통하는 한국 프리미엄 미용 케어 kimswed 2024.05.29 16
70 미, 술보다 대마 인구 더 많아 kimswed 2024.05.25 14
69 영국의 ‘창조산업’과 소프트 파워 kimswed 2024.05.17 15
68 한-캄보디아, 늘어나는 농산물 교역 kimswed 2024.05.09 21
67 라오스에서 뜨는 3대 소비재 품목은 무엇 kimswed 2024.04.27 17
66 금주의 무역인 김인배 피트케이 대표 kimswed 2024.04.15 25
65 글로벌 유통바이어 거래알선 정보 kimswed 2024.03.30 15
64 중국 화장품 시장 요즘 트렌드는 ‘친환경’ kimswed 2024.03.21 35
63 쿠웨이트에 부는 ‘K-푸드’ 열풍 kimswed 2024.03.14 29
62 일본, 외국인 관광객 덕분에 활기 띠는 소비 kimswed 2024.03.06 30
61 중국, 식사대용식품 ‘열풍’ kimswed 2024.03.05 34
60 하홍국 한국MICE협회 사무총장 kimswed 2024.03.01 37
59 젊은 고소득자가 주도하는 중국 유아용품 시장 kimswed 2024.02.11 47
58 신석원 하나투어비즈니스 kimswed 2024.01.23 65
57 중국서 짐 싸는 외국인들 kimswed 2024.01.17 52
56 사우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삶 kimswed 2024.01.11 58
» 새해 세상을 바꿀만한 5가지 사건 kimswed 2024.01.06 56
54 강도용 라우트컴퍼니 kimswed 2023.12.30 41
53 짝퉁' 감별 AI 서비스 인기... 엔트루피 kimswed 2023.12.27 38
52 아랍에미리트(UAE), 트렌드 가구 시장 kimswed 2023.12.25 33
51 ㈜기린화장품 박현수 kimswed 2023.12.18 31
50 내년은 ‘K-everything’의 시대 kimswed 2023.12.15 24
49 내년에 바라는 정책 1위는 "금융부담 완화" kimswed 2023.12.11 22
48 국내 기업 중국 이탈, 경쟁력 악화에 기인 kimswed 2023.12.01 35
47 내년 글로벌 식음료 트렌드는? kimswed 2023.11.20 38
46 글로벌관광마이스연구원 kimswed 2023.11.07 39
45 미래 노동력도 시장도 모두 아프리카에 있다 kimswed 2023.11.03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