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들이 중국에서 이탈하는 근본 원인은 미‧중 갈등 등 정치적 요인보다 중국의 기술력‧경쟁력이 급격히 제고돼 우리 기업의 상대적 경쟁력이 약화된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은 23일 중국 상하이에서 LS 일렉트릭, 현대 네비스, 라인 프렌즈 등 상해 주재 한국 기업 관계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하이 주재 한국기업 간담회’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기업인 C씨는 “16년 전만 해도 한국 컨설팅 기업의 중국 관련 업무는 대부분 우리 기업의 대중 투자 지원 업무로 매년 약 25조 원 규모의 투자를 지원해 왔으나, 최근에는 우리 기업의 중국 내 사업 청산‧철수‧제3국 이전 등 중국 이탈 관련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한국이 중국 대비 기술이 앞선 분야는 이제는 거의 없다”면서 “대부분의 중국 기업인들은 반도체마저 3∼5년 내 중국이 한국을 앞설 것으로 보고 있다”고 언급하고 “국내의 기업 환경 개선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노력이 더욱 강화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B씨는 “중국은 신산업 분야의 규제가 거의 없어 업체의 혁신과 성장이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엔 신산업 규제부터 만들어 가고 있어 중국 기업에게 추월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또 한국 내 과장‧왜곡된 중국 관련 인식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D씨는 “중국 지방 정부로의 납품이 거의 결정된 상황에서 국내의 중국에 대한 부정적 보도와 반중 댓글 확산 등으로 인하여 중국 내 반한(反韓) 감정이 번지며 수차례의 납품 좌절을 겪었다”면서 “지중용중(知中用中, 중국을 알고 중국을 활용하자)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E씨는 “미·중 갈등에 의한 불확실성은 물론 국내 반중(反中) 감정 확산으로 기업 최고 경영층의 중국 내 투자 결정도 포기되는 사례가 많다”면서 “EU‧미국 등 선진국 주요 기업이 중국 내 투자를 늘려가고 있는 추세와 역행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정만기 부회장은 “‘무역량은 국가 간 거리에 반비례’한다는 무역협회의 연구 결과도 있는 만큼 중국은 우리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시장”이라면서 “우리 기업의 중국 경영을 지속 유지‧확대해 나가기 위해서는 국내 규제 개혁을 통한 기업의 혁신‧경쟁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한국무역협회는 규제학회와 공동으로 우리 기업의 창의성과 혁신 역량을 저해하는 국제 기준(Global Standard)과 다른 국내 입법 규제를 발굴하여 정부와 국회에 해당 규제의 철폐를 적극 건의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180억 원 융자지원사업 kimswed 2024.07.16 3
83 아프리카에 한국 소비재 붐 kimswed 2024.07.12 3
82 도미니카공화국, 한국 화장품 열풍 kimswed 2024.07.09 1
81 닷컴 성장전략에 주목 kimswed 2024.07.08 2
80 중국 캠핑 시장 kimswed 2024.06.25 5
79 반도체 업계의 나폴레옹이 된 젠슨 황의 인생역전 kimswed 2024.06.22 12
78 스페인 식품유통시장 file kimswed 2024.06.21 23
77 중국은 고령화 사회에 진입 중 file kimswed 2024.06.20 8
76 베트남 랜트카 가격 file kimswed 2024.06.19 16
75 홍콩 몰락 잔혹사 kimswed 2024.06.17 11
74 글로벌사우스 시장 ‘핀 포인트 전략 kimswed 2024.06.13 20
73 태국시장 충북 기업들, ‘한류 업고 튀어 kimswed 2024.06.09 27
72 금주의 무역인 박진철 호야홈텍 대표 kimswed 2024.06.07 15
71 영국에서도 통하는 한국 프리미엄 미용 케어 kimswed 2024.05.29 16
70 미, 술보다 대마 인구 더 많아 kimswed 2024.05.25 14
69 영국의 ‘창조산업’과 소프트 파워 kimswed 2024.05.17 15
68 한-캄보디아, 늘어나는 농산물 교역 kimswed 2024.05.09 21
67 라오스에서 뜨는 3대 소비재 품목은 무엇 kimswed 2024.04.27 17
66 금주의 무역인 김인배 피트케이 대표 kimswed 2024.04.15 25
65 글로벌 유통바이어 거래알선 정보 kimswed 2024.03.30 15
64 중국 화장품 시장 요즘 트렌드는 ‘친환경’ kimswed 2024.03.21 35
63 쿠웨이트에 부는 ‘K-푸드’ 열풍 kimswed 2024.03.14 29
62 일본, 외국인 관광객 덕분에 활기 띠는 소비 kimswed 2024.03.06 30
61 중국, 식사대용식품 ‘열풍’ kimswed 2024.03.05 34
60 하홍국 한국MICE협회 사무총장 kimswed 2024.03.01 37
59 젊은 고소득자가 주도하는 중국 유아용품 시장 kimswed 2024.02.11 47
58 신석원 하나투어비즈니스 kimswed 2024.01.23 65
57 중국서 짐 싸는 외국인들 kimswed 2024.01.17 52
56 사우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삶 kimswed 2024.01.11 58
55 새해 세상을 바꿀만한 5가지 사건 kimswed 2024.01.06 56
54 강도용 라우트컴퍼니 kimswed 2023.12.30 41
53 짝퉁' 감별 AI 서비스 인기... 엔트루피 kimswed 2023.12.27 38
52 아랍에미리트(UAE), 트렌드 가구 시장 kimswed 2023.12.25 33
51 ㈜기린화장품 박현수 kimswed 2023.12.18 31
50 내년은 ‘K-everything’의 시대 kimswed 2023.12.15 24
49 내년에 바라는 정책 1위는 "금융부담 완화" kimswed 2023.12.11 22
» 국내 기업 중국 이탈, 경쟁력 악화에 기인 kimswed 2023.12.01 35
47 내년 글로벌 식음료 트렌드는? kimswed 2023.11.20 38
46 글로벌관광마이스연구원 kimswed 2023.11.07 39
45 미래 노동력도 시장도 모두 아프리카에 있다 kimswed 2023.11.03 47